[보도자료] 영화 '택시운전사' 힌츠페터 부인, 진관사 템플스테이 매력에 빠지다

작성일 2017-08-11 17:39:55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365



 

 

힌츠페터는 19805월 광주에서 벌어진 참상을 세계에 알려 우리나라 민주화에 기여한 독일 기자로 이른바 푸른눈의 목격자로 불리는 인물이다.

 

배우 송강호가 주연한 영화 택시운전사에 나오는 독일 기자가 바로 힌츠펜터이다. 살아생전에 내가 죽으면 광주에 묻어달라고 했던 그의 뜻에 따라 그의 손톱과 머리카락 등이 광주 망월동 5.18묘역에 안치돼 있다.

 

()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씨가 한국에서 남편에 관한 영화가 만들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 8일 입국하였고, 811일 친여동생과 함께 서울 은평구 진관사 템플스테이를 참가한다.

 

한국에 방문은 8번 정도 이지만 템플스테이 체험은 처음이라 기대가 가득한 모습으로 진관사를 방문하였다. 자연의 고즈넉함으로 둘러쌓인 사찰을 둘러보며 한국불교는 자연과 함께하는 종교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템플스테이를 하게 되어 너무나도 좋은 경험과 특별한 기회를 얻게 되어 기쁘다는 소감을 전하였다.

 

스님과 함께 명상을 해본 에델트라우트 여사는 머릿속의 생각을 비워내니 머리가 가벼워지고 복잡함에서 깨어났다고 이야기 하며 12일 동안 진관사에 머물면서 앞으로 진행될 사찰음식 체험, 차담 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