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음식 전승” 2019사찰음식 전문 조리사 51명 탄생

작성일 2019-12-11 오후 3:08:41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50

 

사찰음식 전승” 2019사찰음식 전문 조리사 51명 탄생

불교문화사업단, 116회 전문조리사 자격증 수여식성료

 

사찰음식 대중화 및 전승에 앞장서는 사찰음식 전문조리사2019년에도 51명이 탄생했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하 문화사업단, 단장 원경스님)은 지금까지 6년간 총 250여명의 사찰음식 전문조리사를 양성하게 됐다.

 

문화사업단은 11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6회 사찰음식 전문조리사 자격증 수여식을 개최하고 스님 14, 재가자 37명의 총 51명에게 자격증을 수여했다.

 

사찰음식 전문조리사 자격증은 사찰음식의 원형을 발굴하고 이를 대중적으로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것으로, 문화사업단이 2014년 도입했다.

 

자격증은 문화사업단이 운영하는 사찰음식 교육관 향적세계에서 초급?중급?고급 교육과정을 차례로 이수한 후 시험을 통과해야 주어진다.

 

사찰음식 전문조리사는 201420명을 시작으로 201557, 201643, 201738, 201845, 201951명으로 지금까지 총 254명 배출됐다.

 

문화사업단장 원경스님은 사찰음식은 자연식이자 건강식, 수행식이라며 이런 장점에 매료되어 최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한국 사찰음식에 대한 관심과 대중적 요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화사업단은 전통 사찰음식의 원형을 발굴하고 현대화해 사찰음식이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다양하게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자격증을 취득한 스님들은 대한불교조계종 핵심 사업인 백만원력 결집불사에 120만원의 기금을 보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