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림사?미타사,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

작성일 2020-04-16 오후 2:24:59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74

 

 

도림사?미타사,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

불교문화사업단, 예비 운영사찰 22020년도 정식 운영으로 지정

 

도림사(대구시)와 미타사(충북 음성군)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됐다. 이로써 2020년도 전국 템플스테이 운영사찰은 총 139개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하 문화사업단, 단장 원경스님)은 도림사와 미타사를 2020년도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하고 13일 도림사, 14일 미타사에 템플스테이 운영사찰 증서 및 현판을 전달했다.

 

앞서 도림사와 미타사는 20189월 템플스테이 예비 운영사찰로 선정, 2019년부터 템플스테이를 운영해왔다. 예비 운영사찰이란,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되기 전에 1년간 시범운영을 하는 사찰이다.

 

이들은 지난 한 해의 운영 성과와 지속 가능성 등을 인정받아 올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됐다. 이번 지정으로 충북 지역 템플스테이 운영사찰은 8, 대구 지역은 2곳으로 늘어났다.

 

문화사업단장 원경스님은 템플스테이 운영사찰 지정을 축하한다. 지난해 열심히 운영하셨던 것이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대구와 음성 지역 참가자들에게 템플스테이와 사찰음식을 통한 한국 불교문화를 널리 알려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한편, 문화사업단이 지정하는 템플스테이 사찰이 되려면 참가자 20인 이상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 운영실과 숙박시설, 편의시설을 갖춘 전통사찰이어야 한다.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지도법사와 실무자가 배치돼야 하며, 템플스테이 및 이와 유사 프로그램을 운영한 경험이 있어야 한다.

문화사업단은 서류심사와 공개 발표, 사찰 실사를 진행한 후 내부 운영위원회 결의를 통해 예비 운영사찰 여부를 결정한다.

 

이후 1년간의 시범 운영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평가기준을 충족하면 정식 템플스테이 운영사찰로 지정한다.

 



200416(배포즉시) 도리사, 미타사,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