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황사

  • 주소 : 전라남도 해남군 송지면 미황사길 164(미황사)
  • 전화 : 061-533-3521/061-533-3521(외국어)

세속과 멀리 떨어진 땅끝마을, 모든 고통으로부터 자유로와지는 발걸음의 시작.

미황사 신라 경덕왕 때인 749년 어느 날 돌로 만든 배가 달마산 아래 포구에 닿았다.
배 안에서 범패 소리가 들려 어부가 살피려 다가갔지만 배는 번번이 멀어져 갔다.
이말을 들은 의조화상이 정갈하게 목욕을 하고 스님들과 동네 사람 100여명을 이끌고 포구로 나갔다. 그러자 배가 바닷가에 다다랐는데 금인이 노를 잡고 서있었다.
배 안에는 화엄경 80권, 법화경 7권, 비로자나불, 문수보살, 40성중, 16나한, 그리고 탱화, 금환, 검은 돌들이 실려 있었다.
사람들이 불상과 경전을 모실 곳에 대해 의논하는데 검은 돌이 갈라지며 그 안에서 검은 소 한 마리가 나왔다. 소는 순식간에 커다란 소로 변했다.
그날 밤 의조 화상이 꿈을 꾸었는데 금인이 “나는 본래 우전국(인도)의 왕인데 여러 나라를 다니며 부처님 모실 곳을 구하였소. 이곳에 이르러 달마산 꼭대기를 바라보니 1만불이 나타남으로 여기 부처님을 모시려 하오. 소에 경전과 불상을 싣고 가다 소가 누웠다가 일어나지 않거든 그 자리에 모시도록 하시오.” 하는 것이었다
의조 화상이 소를 앞세우고 가는데 소가 한 번 땅바닥에 눕더니 일어났다.
그러더니 산골짜기에 이르러 이내 쓰러져 일어나지 아니했다.
의조화상은 소가 처음 누운 자리에 통교사를 짓고 마지막 머문 자리에는 미황사를 창건했다. 미황상의 ‘미’는 소의 울음소리가 하도 아름다워서 따온 것이고, ‘황’은 금인의 황금빛색에서 따와 붙인 것이다.
이 같은 미황사 창건 설화는 불교가 중국을 거치지 않고 인도에서 바로 전래되었다는 남방전래설을 뒷받침하는 이야기여서 새삼 흥미롭다.

초대의 글

아름다운 섬들이 둘러져 있는 호수같은 바다.
한 폭의 산수화 그림속 같은 달마산,
세속과 멀리멀리 떨어진 땅끝마을,
많은 수행자들이 열반에 다다른 절,
산 새벽 도량석 목탁 소리에 깨어나 부처님 앞에 예불을 올리고,
마음을 깨우는 죽비 소리에 스님들과 참선을 하고,
싱그러운 새소리 들으며 부도전으로 걷기 명상을 하고,
마음이 고요해지고,청정해지고,
모든 고통으로부터 자유로와지는
완전한 깨달음으로 향하는 발걸음의 시작.

미황사는 세상의 모든 이들을 위해 언제든 문이 열려 있습니다


오시는 길




[미황사] 템플스테이

  • 당일형

    [미황사] 템플라이프

    전남, 2017-12-14~2018-06-30

    대상 : 회사, 학교, 관공서, 신행단체등 15인 이상의 개별모임 내용 : 사찰예절, 다도, 숲길 산책, 108배, 산행등 *프로그램 일정 및 진행시간 상의 가능 ...

    예약하기
  • 체험형

    [미황사] 3일 참선 템플스테이

    전남, 2018-03-02~2018-12-02

    자신의 고통과 갈등이 어디서 비롯되고 어떻게 형성되는지, 그 고통과 갈등을 어떻게 비우고 자유로워지는지를 3일 참선 템플스테이를 통해 경험합니다. ...

    예약하기
  • 체험형

    [미황사] 참사람의 향기

    전남, 2017-12-16~2018-12-22

    미황사에서는 매월 7박8일 일정으로 참선수행을 쉽고 체계적으로 진행합니다. 남도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아름다운 달마산과 1300년의 수행전통을 간직한 선사들의 향기 가득한 곳입니다. 2005년부터 매월 진행하고 있으며 참선지도는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이 합니다....

    예약하기
  • 휴식형

    [미황사] 고요한 소리

    전남, 2017-12-14~2018-07-01

    나를 위한 비움 여행 - '여여(如如) 템플스테이 성냄과 욕심으로부터 멀어져 절에 머물며 자고,예불,참선,차를 마시는 일상의 절 생활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기간 : 365일 기간과 날짜 자유(7일 이상의 상담) 내용 : 사찰예절, 다담, 산책, 예불, 참선 등 ...

    예약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