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륵사

  • 주소 : 경기도 여주시 신륵사길 73(천송동,신륵사)
  • 전화 : 031-885-9024

여주팔경의 첫 번째

신륵사 예로부터 전하는 이야기의 의하면 신륵사는 신라 진평왕때 원효대사가 창건한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어느 날 원효대사의 꿈에 흰 옷을 입은 노인이 나타나 지금의 절터에 있던 연못을 가리키면 신성한 가람이 설 곳이라고 알려준 후 사라졌습니다. 그 말에 따라 연못을 메워 절을 지으려 하였으나 뜻대로 잘 되지 않았습니다. 이에 원효대사가 7일 동안 기도를 올리고 정성을 드리니 9마리의 용이 그 연못에서 나와 하늘로 승천한 후에야 비로서 그곳에 절을 지을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는 이곳에 절을 짓기가 어려웠던 사실을 전하는 전설일 뿐 정확한 문헌사료가 없어 창건의 유래를 확실히 알기는 어렵습니다.

절 이름에 관한 유래로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전설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하나는 고려 우왕 때 여주에서 신륵사에 이르는 마암이라는 바위 부근에서 용마(龍馬)가 나타나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자 나옹선사가 신기한 굴레를 가지고 그 말을 다스렸다는 설화에서 유래했다는 설입니다. 또 다른 하나는 고려 고종 때 건너편 마을에 용마가 나타나 걷잡을 수 없이 사나우므로 이를 사람들이 붙잡을 수 없었는데 이때 인당대사 (印塘大師)가 나서서 고삐를 잡으니 말이 순해졌으므로 신력으로 제압하였다고하여 신력의 신(神)과 제압의 뜻인 륵(勒)을 합쳐서 신륵사라고 하였다는 것입니다.

예로부터 농경사회에서 용은 물의 변화 신으로 여겨져 왔습니다. 이처럼 용과 관련된 설화는 신륵사가 강가에 있음으로 해서 생겨난 것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홍수와 범람이 잦은 남한강의 자연환경과 지역적 단점을 극복하기 위하여 옛 선인들이 이 절을 세우고 강을 돌본 것에서 이러한 설화가 생긴 것으로 해석할 수 있을 것이며 그 속에서 한국의 자생풍수에 따른 비보적인 의미 역시 부여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조선 초기 학승인 신미의 제자였던 김수온은 '여주는 국토의 상류에 위치하여 산이 맑고 물이 아름다워 낙토라 불리었는데 신륵사가 이 형승의 복판에 있다'고 칭송하였습니다. 이렇듯 풍광이 뛰어난 곳에 위치한 신륵사는 남한강 상류인 여강의 물이 감싸안은 나지막한 봉미산 남쪽 기슭에 자리 잡은 고찰입니다.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깊숙한 산속에 자리 잡고 있는 것에 비해 신륵사는 푸른 물줄기와 드넓은 모랫벌, 그리고 넓은 들판을 바라보고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고려 때에는 신륵사 내 등대 위에 서 있는 전탑 때문에 벽절이라 부르기도 하였습니다. 신륵사는 창건 이래로 보제존자 나옹화상과 같은 고승대덕이 지냈던 곳이며 더불어 그 외관이 뛰어난 사찰로 이름이 높았습니다. 조선 후기 문인 김병익은 에서 신륵사의 명성을 다음과 같이 서술하였습니다.

'절을 세우고 폐하는 것이 세상의 가르침이 될 수 없거니와 유학자로서도 이를 위하여 노력할 일은 아니지만, 절은 폐하지 못하는 이유는 그 고적이 명승지로 이름 높은 곳이기 때문이다. 신륵사라는 절은 고려시대의 나옹이 머물러 있었으며 항상 아름다운 경치는 물론이고 또한 높은 탑과 오래된 비가 늘어진 것이 옛스러워 목은을 비롯한 여러 문인들이 시로써 그 아름다움을 칭송하였다. 여주는 산수가 청수하고 그윽하고 또한 평원하고 조망이 좋으며 이와 더불어 신륵사는 높고 서늘한 것이 겸하여 있으니 그 경치가 절승한 지경과 같다. 오직 이 두 가지 이유로 온 나라에서 일컫어온 지가 이미 천 년이나 되었으니 비록 내가 절을 세우지 못할 망정 폐할 수 있겠는가.'

이와 같이 신륵사와 여주의 뛰어난 경관이 전국에 알려진지 천 년이나 되었다는 기록으로 보아 여주와 신륵사의 아름다움은 한 시대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여주의 아름다운 경치 여덟 가지를 들어 여주팔경으로 일컫으며 그 첫번째가 바로 신륵사에서 울리는 저녁 종소리인 것을 보면, 여주에서도 신륵사는 수승한 경관과 오랜 역사로 인하여 여주 사람들이 귀하게 여겨온 곳임을 알 수 있습니다.

* 프로그램 간략 정보
삶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과 행복의 원리를 깨우치는 '지금 행복하기' 명상 프로그램은 신륵사 템플스테이의 가치를 대변합니다. 남한강의 자애로운 물줄기처럼 마음의 평화를 극대화할 수 있으며, 풍등 날리기, 민화 그리기, 108배, 남한강 트래킹 등 특별한 체험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오시는 길




[신륵사] 템플스테이

  • 당일형

    [신륵사] 템플라이프

    경기, 2018-09-22~2019-03-31

    주중에 운영하는 당일 체험 프로그램으로 학교나 기업등의 단체를 대상으로 신륵사 역사탐방, 108배염주 만들기, 스님과의 차담 등의 프로그램을 체험하실 수 있습니다. ...

    예약하기
  • 체험형

    [신륵사] 강따라 바람따라(1박2일)

    경기, 2018-09-22~2019-01-27

    템플스테이는 1,700년 한국불교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산사에서 수행자의 일상을 경험하는 전통 불교문화 체험프로그램입니다. 그 중 체험형 템플스테이는 1박2일간 짜여진 일정표에 의해 운영이 되는 것으로서 예불 참가, 신륵사 역사탐방, 타종체험, 108배염주 만들기, 소원등 날리기, 스님과의 차담시간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푸른 자연...

    예약하기
  • 휴식형

    [신륵사] [문화가 있는날]템플스테이

    경기, 2018-09-29~2019-01-06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은 '문화가 있는 날'입니다.(문체부 지정) 신륵사에서는 '문화가 있는 날'이 속한 매월 마지막 주(週)의 토요일을 '문화가 있는날 템플스테이(휴식형)'로 운영합니다. '문화가 있는 날 템플스테이(휴식형)' 참가비는 일반 템플스테이 참가비에 비해 30% 할인됩니다.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매월 마지막 주말을 유유히 흐르는 남한강가의 아름다...

    예약하기
  • 휴식형

    [신륵사] 지금, 행복하기

    경기, 2018-09-22~2019-12-28

    템플스테이는 1,700년 한국불교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산사에서 수행자의 일상을 경험하는 전통 불교문화 체험프로그램입니다. 그 중 휴식형 템플스테이는 남한강과 봉미산의 아름다운 자연과 천년 고찰 신륵사의 전통 불교문화 환경을 둘러보며 모처럼 마음의 휴식을 얻을 수 있습니다. 예불과 공양시간 등의 최소한의 일정 이외의 나머지 시간은 자유롭게 휴식하며...

    예약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