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계사(하동)

  • 주소 :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쌍계사길 59
  • 전화 : 010-6399-1901

선교율,차(茶)와 범패의 근본도량

쌍계사(하동) 쌍계사는 신라 성덕왕 21년 (722년) 삼법 대비 두 화상께서 선종의 육조이신 혜능스님의 정상을 모시고 귀국, "지리산 설리갈화처(雪裏渴花處 : 눈 쌓인 계곡 칡꽃이 피어 있는 곳)에 봉안하라" 는 꿈의 계시를 받고 호랑이의 인도로 이 곳을 찿아 절을 지은 것이 유래가 되었다.

그 뒤 문성왕 2년 (840년) 중국에서 선종의 법맥을 이어 귀국하신 진감 혜소 선사께서 퇴락한 삼법스님의 절터에 '옥천사' 라는 대가람을 중창하시어 선의 가르침과 범패를 널리 보급 하시었으니 후에 나라에서' 옥천사'가 지리산에 두곳이 있으므로 '쌍계사' 라는 사명을 내렸다. 그간에 벽암, 백암, 법훈, 만허, 용담, 고산스님의 중창을 거쳐 오늘에 이르는 동안 고색 창연한 자태와 웅장한 모습을 자랑하고 있다.

쌍계사는 국보 1점(진감국사 대공탑비-국보47호), 보물 9점(대웅전, 쌍계사 부도, 팔상전 영산회상도 등)의 국가지정문화재와 팔영루,팔상전등 20점의 지방지정 문화재, 총 30여점의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으며, 국사암, 불일암, 도원암 등의 암자가 있고, 조계종 25개 본사 중 제 13교구 본사이기도 하다.

쌍계사는 차 ( 茶)와 인연이 깊은 곳으로 차는 신라 선덕여왕 때 당나라에서 처음 들여왔는데, 흥덕왕3년(828년) 김대렴이 당나라에서 차나무 씨를 가져와 왕명으로 지리산 줄기에 처음 심었다고 한다. 김대렴이 차를 심은 이후 진감선사가 쌍계사와 화개 부근에 차밭을 조성, 보급하였다고 한다.

쌍계사는 도의국사와 동시대에 활약한 진감선사가 육조혜능선사의 남종 돈오선을 신라에 최초로 전법한 도량이자 차의 발생지이며 해동범패의 연원이다. 그러므로 쌍계사는 선( 禪 ), 다(茶), 음 (音)의 성지로 일컬어 진다.

현재 혜능선사의 정상이 모셔진 금당(金堂)에 금당선원이 있어 눈푸른 납자들의 정진이 이어지고 있으며, 전통강원과 금강계단이 설치되어 바야흐로 선맥과 강맥, 그리고 율맥의 법통을 이어온 종합수행 도량으로서 쌍계총림으로 지정되어 있다.

지리산 자락과 쌍계계곡, 쌍계사가 한눈에 조망되는 아름다운 곳에 위치한 템플스테이관은 2018년에 완공되어 최신식 쾌적한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하동의 명소로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오시는 길




[쌍계사(하동)] 템플스테이

  • 체험형

    [쌍계사(하동)] 지리산 봄볕을 받으며, 섬진강을 따라 걷다.

    경남, 2020-04-15~2020-04-17

    꽃피고 물 흐르는 화개, 봄은 언제나 오지만, 전염병으로 시국이 어수선한 이때, 세계 농업 유산 지역인 하동에서 '섬진강 100리 테마로드'를 따라 걷다보면, 천년의 녹차밭, 섬진강 은모래,두꺼비바위, 강 건너 보이는 매화마을, 평사리공원, 화개장터는 예나 지금이나 정겹게 우리를 반긴다. 쌍계사 템플스테이는,고요한 산사에 머물면서 자신을 돌아보고, ...

    예약하기
  • 체험형

    [쌍계사(하동)] 지리산 화개동에서 마음 꽃을 피우다.

    경남, 2020-04-08~2020-06-01

    화개 벛곷 십리길을 지나, 화개천 계곡을 따라 걸으면 어느덧 최치원 선생이 새겨놓은 쌍계사 석문에 들어서게 된다. 체바퀴 도는듯 반복되는 일상은 뒤로 한 발자국 물러나고, 또 다른 나와의 여행이 시작 된다. 산사의 체험은 이렇게 자신의 내면과 만나고, 자연과 하나되는 과정을 체험하게 된다....

    예약하기
  • 휴식형

    [쌍계사(하동)] 천년 차밭길 걷기

    경남, 2020-04-08~2020-05-11

    우리 차 시배지로서의 오랜 역사와 임금님께 진상하던 최고의 차를 만들어 온 화개 쌍계사. 다성 초의선사의 (동다송)을 보면 동다는 바로 화개 쌍계사 차의 예찬임을 알수 있습니다. 차 시배지의 다원예술 순례코스로 정금차 밭길을 걸으며, 녹차의 싱그러움에 참다운 휴식의 시간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예약하기
  • 휴식형

    [쌍계사(하동)] '수류화개' 물 흐르고 꽃 피네

    경남, 2020-04-08~2020-06-01

    늘 봄날만 같고, 꽃길만 걷고 싶은 마음은 신선들과 유량객들이 노닐던 지리산 품으로 안내한다. 천년을 훌쩍넘어 사랑을 받아온 마음의 고향, 쌍계사 법음을 들으며 인생을 노래하고, 심신을 자연과 함께 뒹굴어본다. 푹 쉬다 가세요...

    예약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