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등사

  • 주소 : 인천광역시 강화군 길상면 전등사로 37-41(전등사)
  • 전화 : 032-937-0152

12월 9일 쓰담쓰담 템플스테이

작성일 2017-12-10 오후 1:26:26 | 작성자 | 조회수 384

*

가끔 절에는 방문해 봤지만 이렇게 스님과 절에 대해 설명을 들으면서 

여러 가지 체험은 처음이었어요. 어색할 수 있었던 처음의 경험이었지만 

편안함이 느껴지는 좋은 시간이 된 것 같아 스님과 선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좋은 풍경과 자연의 향기로 좀 더 건강한 정신을 갖고 가게 되어 

다시 한 번 더 꼭 체험을 해봐야겠다란 다짐을 품고 갑니다.

Sometimes I visited the temple, but it was the first time I experienced various experiences 

while listening to the explanation of the monks and temple. 

It was the first time I could feel awkward, but I feel like it was a good time to feel comfortable.

 Thank you to the monks and teachers. 

I am going to have a more healthy mind with good scenery and natural fragrance, 

and I have to make my commitment to try again.

 

 

*

시끄러운 일상에서 조용히 보내보고자 템플스테이를 신청하였는데

정말 나를 생각하고 조용히 보냈던 시간이었던 거 같다

낯도 많이 가리고 말도 없는 나에게 모두가 잘 대해주셔서 고마운 시간이었고 

편안한 힐링의 시간을 가지고 돌아갑니다.

I asked for Templestay to take away from noisy daily life, and

 it seemed like it was the time I really spent my time thinking about me. 

It was a thankful time for everyone who is so kind to me, 

and I have the time of relaxing healing.

 

 

Fa***

It was a very quiet and peaceful time. I really enjoyed it. 

Through the training and ceremonies I could focus on myself.